온라인상담 온라인상담온라인상담 
[re] 선생님, 도와주셔요..
2009-04-26 (일) 19:57
이종호
 
답변)

많이 힘드신 것 같습니다...

사회공포증은 치료받지 않으면 수십년씩 지속되기도 하는 병입니다.

제가 치료한 분 중에서도 군 복무 중 발생해서 40대 중반의 부장사원이 될 때까지 지속된 분도 있었습니다.

지금 쓰신 글을 보면 임원 출마도 하는 등 노력을 하다가, 교환학생 2학기에 갑자기 심해진 것 같습니다. 그후에는 악순환의 고리가 작용한 것 같고요.

증상이 심해지면 그에 맞게 약물치료도 적절하게 해야 하고, 심리적인 면, 생활에서의 어려움을 같이 관리해야 합니다.

졸로프트 50 mg 은 많은 옹량이 아니라서 지금 약물 용량자체는 부족한 상태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지금 외국이라서 어떤 상황에서 치료를 받고 계신지 알 수 없지만요...)

힘들어지는 과정, 그 과정에서의 자기의 생각 등을 자세히 정리해보세요. 귀국 후에 치료를 받으실 필요가 있을 것 같아서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
> 현재 대학교 3학년에 재학중인 학생입니다..
>
> 2007년 겨울방학때부터 이런 증상이 두드러지기 시작했고, 그 이후로 조금씩 악화된듯합니다.
>
> 시작은 대학와서 특정 수업시간에 수업을 듣다가 침삼키는걸 신경쓰게 되었는데...
> 다른 때나 다른 과목을 들을떄는 괜찮다가도, 그 과목 시간에는 그리 되곤 했습니다...
>
> 그때에는 수업이 끝나고나면 곧잘 잊혀졌으므로 굳이 상기시키지않으려고, 병원도 찾지
> 않았습니다..
>
> 2008년이 되어서는 까닭없이 증상이 더 심해져서 이제는 학교에서 듣는 모든 수업에서
> 이런 식으로 신경을 쓰게 되어버렸습니다..
>
> 그래도 회피하지않으려고, 항상 자리도 맨앞에 앉고, 나름 마인드 컨트롤도 해보았습니다.
> 어찌어찌 힘든 1학기를 마치고.. 8월말 여름에 외국으로 교환학생을 가게 되었습니다.
>
> 이때는 약간의 대인공포 증상까지겹쳐 낯선 사람들하고는 밥먹는거조차 약간 두려워지게
> 되더군요..
>
> 이곳에서 신경정신과 선생님을 만나 상담해보니, Anxiety Disorder라는 진단을 받았고
> 클로나제팜과 시탈로프람을 처방받으니, 증상이 다분히 호전되었습니다..
>
> 사람만나도 별로 그런 생각이 안들고, 그런 생각이 들더라도 이전과 같은 심한 불안감에
> 빠져들지는 않게 되었습니다..
>
> 나중에 알게된 것인데.. 이와 같은 급격한 자신감 회복, 사회성의 증가, 수면 감소가 일종의
> 부작용이더군요..일종의 조증(Manic Disorder)같은...
>
> 그래서 학기가 끝나갈 무렵에는 약을 끊었습니다... 그대신에 수영과 웨이트를 꾸준히 하고,
> 밥먹을때도 사람들과 피하지않으려고 노력했습니다..
>
> 일종의 사회공포증이라 판단, 학회 임원선거에도 출마하고, 봉사활동에도 나가보는 등
> 자구적인 노력도 기울여 보았습니다..
>
> 교환학생 두번째학기가 되니 정말 암담하더군요.. 기숙사에서도 밥을 이상하게 먹는 아이로
> 알려지게되고.. 사람들과 밥먹는 것이 이렇다보니 정말 친한 몇빼고는 새로 교류하기도 힘들더군요..
>
> 이제는 사회적인 상황에서는 전반적으로 활동이 힘들 정도가 되었습니다..
> 2학기들어 세트랄린(zoloft)을 25에서 50mg로 증량하여 복용하고는 있지만, 별다른 차도는
> 없어보이네요...
>
> 단순히 신경성이고, 마음가짐의 문제다.. 라고 생각을 해도 그게 잘 안되네요, 선생님..
> 진짜 많이 힘듭니다.. 부모님께도 너무나 죄송하고, 왜 이런 사소한 것으로 고민하고 걱정해야되는지
> 모르겠습니다..
>
> 제가 지난 학기까지는 저보다 어려운 사람들을 생각하면서, 살아있으면 최소한 바꿀수있고,
> 바뀔수있다는 신념을 갖고 살아왔습니다만... 점점 마음이 약해집니다..
>
> 요새 들어서는 가끔 내가 이곳에서 뭐하고 있나 싶기도 하고.. 간혹 도로에 차가 지나가면
> 뛰어들어 죽고싶다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그때마다 부모님 생각이 들면 마음이 아파서,
> 차마 그러지는 못하겠고요.
>
> 도움 말씀 부탁드릴게요..
> 전 이곳 학기가 끝나는 5월 귀국 예정입니다..
0
3500
내적인 자기 경멸은 명상적인 우울을 위해 즐거운 축제를 베풀어 준다. -워즈워어드
    No   제목   글쓴이   작성일  
2256    [re] 힘든 강박증 .. 이종호 2009-05-19
2255 제 증상에 대에 알고싶습니다. 진준형 2009-05-11
2254    [re] 제 증상에 대에 알고싶습니다. 이종호 2009-05-13
2253    [re] 선택적 함구증 같은데... 이종호 2009-05-08
2252 선생님께 질문 [1]  김현지 2009-05-07
2251    [re] 선생님, 꼭 읽어주세요^^ 이종호 2009-05-04
2250 답변 부탁드립니다. ... 2009-04-27
2249    [re] 답변 부탁드립니다. 이종호 2009-04-29
2248 사회 공포증에 대해 유지태 2009-04-27
2247    [re] 사회 공포증에 대해 이종호 2009-04-29
2246 선생님, 도와주셔요.. [1]  스키조 2009-04-23
2245    [re] 선생님, 도와주셔요.. 이종호 2009-04-26
2244 정신과 병명 진단에 대해... [1]  궁금합니다 2009-04-22
2243 이런 제 자신이 밉습니다. 용가리 2009-04-21
2242    [re] 이런 제 자신이 밉습니다. 이종호 2009-04-22
2241 이성에 대해 유지태 2009-04-16
2240    [re] 이성에 대해 이종호 2009-04-19
2239 강박증상에 대해서 남희원 2009-04-14
2238    [re] 강박증상에 대해서 이종호 2009-04-16
1,,,11121314151617181920,,,1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