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번찾기 즐겨찾기추가
이야기방
연애이야기
살아가는이야기
익명의멘토에게
익명의멘티에게
자유게시판
 
익명의멘토에게 홈>이야기방>익명의멘토에게
 
익명의 멘토에게   
 
말하고 싶은 얘기는 많은데 왠지 닉네임이 공개되면 불편하신가요?
그렇다면 신상이 공개되지 않는 익명의 멘토에게 방에서 얘기하세요.
새로운 사람을 만나는 것이 꺼려집니다.
2011-06-11 (토) 19:08
추천 0   조회 179
안녕하세요.
저는 이제 20대 중반을 넘어서고 있는 남자입니다.
일도 하지만, 아직 학업에 길이 있어 공부중인 학생입니다.

제목을 보셔서 아시겠지만, 새로운 사람을 만나는 것이 꺼려집니다.
여기서 말씀 드리는 새로운 사람은 모든 사람을 뜻하는 것은 아닙니다.
저의 입장에서 말씀을 드리자면 제 애인이 될지도 모르는 새로운 여자를 만나는 것이 꺼려진다는 것이죠.

저는 과거에 연애 경험이 여러 번 있었습니다.
연애를 하다보면 트러블이 있고, 지금 애인이 없는 이유는 당연히 전에 만나던 사람과 헤어졌기 때문이겠죠.
저는 장기간 연애를 해본 적이 없습니다.
어떤 이유에서든지 몇 달 가지 않아서 헤어지게 되었죠.

지금까지 말씀 드린 것만으로는 제가 왜 새로운 사람을 만나는 것을 꺼리는지 모르실 것입니다.
저는 연애를 한지 꽤 오래 되었습니다.
물론 저보다 오래된 분들도 계시겠지요.
제가 마지막으로 애인이 있던 것이 벌써 2년 전이네요.

제가 왜 새로운 사람을 만나는 것을 꺼릴까요?

바로 정말 나쁜 사람을 만나서 그랬던 것 같습니다.
물론 모든 사람들이 그런 것은 절대 아닙니다.
하지만 나쁜 사람들도 많은 것이 사실입니다.
때문에 누군가를 만난다는 사실에 있어 약간 거부감이 듭니다.

마지막으로 만났던 여자친구의 경우 정말 나쁜 사람이었거든요.
그 때 살면서 여자에게 처음으로 욕을 먹어봤습니다.
그래도 서로 좋다고 만난 연인사이인데 그렇게 육두문자를 날리기도 하더군요.
제가 잘못했더라도 욕을 먹으면 기분이 나쁠 터인데,
뭐든지 자기 마음대로 되지 않으면 욕설을 내뱉고, 화를 내는 그런 사람이었습니다.
정말 생각하기도 싫은 많은 짓들을 했습니다.

저는 기본적으로 화를 잘 내지도 않고, 화가 나도 삭히는 편인 사람입니다.
그런데 그 사람한테는 저도 정말 소리 지르면서 욕을 하고 싶을 정도였습니다.
물론 저도 그런다면 똑같은 사람이 되기에 그러지는 않았었습니다.

그렇게 화를 내며 다시는 꼴도 보기 싫다며 멋대로 이별을 통보했죠.
만나서나, 전화상으로 얘기하는 것도 아니고 음성메세지로 그런 말을 남기거나,
문자로 욕과 함께 그런 말을 남기곤 했습니다.
물론 저는 적극 찬성이었죠. 그런 사람을 더 만나고 싶을리 없었으니까요.
그런데 웃기는 것은 몇일 지나면 언제 그랬냐는 듯 연락이 오고, 다시 만나자고 빌었습니다.
저희 집 앞이나, 직장에까지 찾아온 적도 있었구요.

이런 표현을 하면 좀 그렇지만, 마지막 연애가 그렇게 질리는 사람이었습니다.

그리고 얼마전에 잠깐 만나던 사람이 있었는데 그 사람도 굉장히 별로인 사람이었습니다.
만나는 것이 저 뿐만이 아니라, 여러 남자들을 만나고 있더군요.
사실 다 알고는 있었습니다.
제 앞에서 메세지, 전화 통화 등을 그렇게 하는데 어떻게 모르겠어요.
뭐 그냥 친구고, 아는 오빠고, 아는 동생이라니 일단 만났었지요.
평소에 하는 것은 착하게 보였거든요.
그래도 갈수록 사람이 별로라고 느껴지긴 했습니다.
그런데 게다가 남자와 여자가 만날 때의 경제적인 문제도 상당히 별로였습니다.

저 쪼잔한 사람 아닙니다.
제가 좋아하는 사람한테 밥 사주고, 데이트 비용 내는 것들 전혀 아깝지 않습니다.
어느 남자나 그럴 것입니다.
여자 분들도 마찬가지고요.
하지만 그 사람과는 이제 만남이 시작되는 시기인데,
당연히 남자가 모든 것을 지불해야 한다는 식이더군요.
기본적인 매너가 안되어 있었습니다.
소위 말하는 어장관리에 남자 뜯어먹는 것을 좋아하는 여자를 제가 만날 이유가 없었지요.
그렇게 근 2년만에 연애까지는 아니지만, 만나던 사람도 그런 사람이었습니다.

이제는 정말로 누군가를 만나고 싶지 않네요.
아직 많지 않은 나이고, 변해갈 수도 있는 것이지만
현재로써 드는 생각은 이대로 계속 싱글로 사는 것이 차라리 편하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어릴 때는 결혼은 꼭 해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요즘은 평생 독신으로 살아가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이 들 정도네요.

시간이 더 지나면 괜찮을까요?
좋은 사람 만나면 괜찮을까요?

그런데 시간이 얼마나 더 지나야 하고,
제가 좋은 사람을 만날 수 있다는 보장도 없지 않나요?


글,그림등 사이트 내의 모든 컨텐츠는 퍼 가실 경우 사전에 저작자와 협의하세요
 
0
3500
"생각이 다르다고 틀린것은 아닐 것입니다.' -광수생각-
번호 제목 작성일 조회
11 회사동료들의 괴롭힘 [1]  2011-06-13 151
10 저한테 빈대붙는 친구.. 2011-06-13 195
9 새로운 사람을 만나는 것이 꺼려집니다. [1]  2011-06-11 179
8 친했던 친구들에게 당한 배신 2011-06-11 145
7 친구와의 관계 (인간 관계) [1]  2011-06-11 158
6 이대로 살아야 하나요... [1]  2011-06-09 158
5 특이한 만남 [1]  2011-06-08 156
4 속이 좁은 것 같아요... [1]  2011-06-06 147
3 거짓말쟁이 친구 [1]  2011-06-04 134
2 요즘 들어서 사람 만나는 것이 꺼려집니다. [1]  2011-06-03 171
1 이럴때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 [1]  2011-05-23 184
1234
브랜드소개 공지사항 FAQ 고객상담 업무관리 Admin Contents PL리스트 DATABA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