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번찾기 즐겨찾기추가
이야기방
연애이야기
살아가는이야기
익명의멘토에게
익명의멘티에게
자유게시판
 
살아가는이야기 홈>이야기방>살아가는이야기
 
살아가는 이야기   
 
세상을 살다보면 참 여러가지 일들이 많습니다 . 
기쁜일, 슬픈일, 신기한일 등 다양한 에피소드들을 올리고 같이 공유해보아요 .
 
버스 무릎녀 사건..
2012-04-19 (목) 11:49
dailyhappy
추천 0   조회 87


여러분은 버스 무릎녀 사건을 아시나요 ? 

버스 운행중 운행이 지연되어, 한 승객이 관계자에게 무릎을 꿇어서 사과하라는 말을 했고 

이에 이런 사진이 찍히게 되었답니다 

(위에 쓰인 말만 보고는 '너무 심했다.. 여자가 너무 한거 아냐?' 등등으로 

얼굴 모르는 네티즌들이 마구마구 심한 욕들..신상털기 등을 진행하고 있겠지요..)

하지만 직접 버스의 타고 있던 사람의 말이

.
.


“여성분도 무릎 꿇으신 분도 안타깝다”고 아쉬움을 전한 뒤, 
“버스가 부산을 출발 후 두 시간 뒤 버스가 감속되기 시작했고, 
고속도로 갓길에 2시간을 정차해 있었다”며 
“트럭이 운행되는 시간에 낭떠러지였다”며 당시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글쓴이에 따르면 당시 승객들은 예비버스를 요구했지만 
관계자들은 “예비버스가 없다”는 입장을 내놨고, 
결국 3시간에 걸쳐 수리를 한 뒤 뒤늦게 새벽 2시가 되서야 목적지인 서울에 도착했다.

버스 회사 관계자의 대응 또한 도마 위에 올랐다. 
글쓴이에 따르면 당시 관계자는 일언 사과 없이
 “택시비로 1만원을 지급할 테니 연락처 남기고 귀가하라”는 입장을 전했고, 
이에 분개한 승객들은 사과를 요구했다. 

당시 상황에 대해 글쓴이는 
“사과를 결국 했지만, 진정성을 느끼지 못했다. 
승객이 가해자 같이 느껴졌으며 관계자는 당당했다”고 아쉬움을 전했다.

글쓴이는 “결국 한 여성이 ‘무릎 꿇고 사과하라’고 분노를 터트렸고, 
관계자는 “못하겠다. 고소하려면 고소해라”라고 맞받아 친 상황에서 
현장에 있던 다른 관계자가 갑자기 무릎을 꿇고 사과를 했다”고 
논란이 된 버스 무릎녀 사진이 찍히게 된 상황을 설명했다.

당시 대부분의 승객은 연락처를 남기고 귀가 했으며, 
글쓴이는 “당시 버스요금에 만원을 더해서 3만2000원을 받았지만 
추후 어떤 연락도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글쓴이는 “승객들은 죽다 살아난 느낌이었다. 
사진에 나온 여자분 뿐만이 아니라 다른 승객들이 모두 항의를 했는데, 
그 여성만 사진이 찍힌 것”이라고 마녀사냥으로 몰아가는 현 세태에 대해 아쉬움을 전했다.

.. 

저도 사진만 보고 우와 심하다라고 생각했지만
막상 제가 저런 상황이 되면 저도 가만히 있지 않을 것 같아요.. 

요즘 세상은 앞뒤 상황도 보지 않은채 너무 비판하기에 급급한것 같아요..

화를 내더라도 상황은 파악하고 내는게 맞겠죠 ? ^-^ 



글,그림등 사이트 내의 모든 컨텐츠는 퍼 가실 경우 사전에 저작자와 협의하세요
0
3500
"생각이 다르다고 틀린것은 아닐 것입니다.' -광수생각-
버스 무릎녀 사건..   dailyhappy   2012-04-19     87    
   Re..버스 무릎녀 사건..   hestia   2012-04-21     106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186    Re..영장기각된 후 피해자 집 찾아가 살해한 사건 hestia 2012-04-28 70
185 나의 최선이 최선의 결과로 돌아오지 않을 때.. Esther 2012-04-24 77
184 이화에 월백하고... 아르테미스 2012-04-23 73
183    Re..이화에 월백하고... hestia 2012-05-01 69
182 이마트 강제 휴무 첫날 가장 많이 돈번 곳은… [1]  호호마녀 2012-04-23 159
181 삶이 하나의 놀이라면 참새 2012-04-23 82
180 서울에서 골초가 많은 동네 아시는 분?ㅋㅋㅋㅋ alice 2012-04-21 69
179 벚꽃에 대한 예의..?ㅋ [1]  hestia 2012-04-21 69
178 남자는 진화한다!! 어떻게?? Rin 2012-04-19 90
177    Re..남자는 진화한다!! 어떻게?? hestia 2012-04-21 176
176 바쁜 하루를 아직 마무리하지 못하며ㅠ lavender75 2012-04-19 77
175    Re..바쁜 하루를 아직 마무리하지 못하며ㅠ [1]  hestia 2012-04-21 70
174 끄적끄적.. hestia 2012-04-19 87
173 우리시대의 역설 참새 2012-04-19 103
172    Re..우리시대의 역설 hestia 2012-04-21 69
171 버스 무릎녀 사건.. dailyhappy 2012-04-19 87
12345678910,,,17
브랜드소개 공지사항 FAQ 고객상담 업무관리 Admin Contents PL리스트 DATABA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