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번찾기 즐겨찾기추가
이야기방
연애이야기
살아가는이야기
익명의멘토에게
익명의멘티에게
자유게시판
 
살아가는이야기 홈>이야기방>살아가는이야기
 
살아가는 이야기   
 
세상을 살다보면 참 여러가지 일들이 많습니다 . 
기쁜일, 슬픈일, 신기한일 등 다양한 에피소드들을 올리고 같이 공유해보아요 .
 
휴식과의 화해
2011-11-25 (금) 13:07
데레사
추천 0   조회 141
나의 하루는 그 누구의 하루보다 느리고 평화롭다..
오랫동안 잘못알고 있었던 휴식과 화해했다..
휴식은 나에게 명석한 뇌활동을 제공하는 능력이 있다는 것을 제대로 알지도, 체험하지도, 인정하지도 않은채 살아왔다..
이제 나는 고요한 휴식의 가치를 인정하고 거기에 몸과 마음을 맡긴다..
 
휴식속에 포함된 음악은 나에게 가슴벅찬 황홀경을 경험하게 한다..
단지 음악을 듣는 것만으로도 눈물도 나고, 기쁨도 느끼고, 설레이기도 하고, 가슴이 찢어질 것 같은 고통도 느끼고, 더없이 평온함을 느끼기도 한다..
음악이 있다는 것, 그것을 들을 수 있다는 것, 느낄 수 있다는 것이 모두 너무나 감사할 일인것을 깨닫는다.. 
 
휴식 속에 포함된 잠과도 화해했다..아니, 정확히 표현하면 잠자는 나를 가만두지 않았던 내 마음을 설득했다..
달콤한 잠속에 깊이 빠진 내 모습도 사랑하게 되었다..
자고 나서 가뿐해하는 몸과 맑아지는 머리를 느끼며 행복감을 맛본다..단지 자기만 했을 뿐인데, 이렇게 행복해질 수 있다는 것이 또한 얼마나 축복인가!
 
고요하고 완전한 휴식 후에 심신은 다시 원상태로 회복되었고, 나는 다시 또 치열한 일상에서 최선을 다할 것이다.
일상은 끝없이 큰 파도를 밀고 오는 바다같지만, 나는 보드를 하나 들고 그 파도를 즐겁게 탈 것이다.
비록 빠져서 물을 먹을 수도 있지만, 그 또한 묘미일 것이다..
 
그 모든것이 행복한 일상의 파트들이라는 것....
글,그림등 사이트 내의 모든 컨텐츠는 퍼 가실 경우 사전에 저작자와 협의하세요
0
3500
"생각이 다르다고 틀린것은 아닐 것입니다.' -광수생각-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106 크리스마스엔 직접 구운 케이크를.. hoody 2011-12-26 141
105 머리묶기가 어렵습니다. [1]  hoody 2011-12-16 193
104 꺄~~저두 읽고 있어용 ^0^ Full 2011-12-16 156
103 센스넘치는 ㅋ Esther 2011-12-16 128
102 커피향이 그리울 때.. hoody 2011-12-15 129
101 핫초코 광고를 보다가 Rin 2011-12-11 117
100 달빛이 소중한 이유.. 데레사 2011-12-05 163
99 핫초코♡ lavender75 2011-12-02 156
98 선물~~ ^^ Esther 2011-12-02 152
97 나는 꼼수다...ㅋ Full 2011-12-01 125
96 지구 온난화가 심해졌네요. hoody 2011-11-30 108
95 심심해서 시작한 직소퍼즐 hoody 2011-11-29 127
94 휴식과의 화해 데레사 2011-11-25 141
93 감기엔 레몬꿀차. hoody 2011-11-15 149
92 착각 리비도 2011-11-14 139
91 계피로 커피 저어 마시기 hoody 2011-10-31 177
1,,,11121314151617
브랜드소개 공지사항 FAQ 고객상담 업무관리 Admin Contents PL리스트 DATABA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