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번찾기 즐겨찾기추가
인포방
심리전문가
블로거스페셜
나도블로거
새내기블로거
 
 
나도블로거 홈>인포방>나도블로거
 
나도블로거 방   
 
파워블로거는 아니지만 '나도 어디서 블로그 활동 좀 합니다' 라고 외치시는 분들! 
지금 바로 나도 블로거 방에 프로필 등록과 함께 글을 올려주세요.
필자 프로필
스테파니
PHONE > 01039332661
E-mail > jin89-love@hanmail.net
버스터미널
저희 부모님의 특이하고 재밌는 첫만남 이야기 입니다.   여고를 갓 졸업한 저희 엄마께서 집에서 얌전히 신부수업(??)을 받고 있던 어느 날, 고속버스 터미널에서 근무하던 친구로 부터 갑자기 휴가를 내야 할 일이 생겼다며 휴가를 다녀오는 3일 동안 일을 대신해줄 수 없겠느냐는 부탁을 ..
2011/06/02 (목) 16:51
I love coffee I love tea
출근을 하려고 차문을 열려는 순간, 앞유리에 메모지가 하나 붙어 있었습니다. '차를 빼다 살짝 부딪혔습니다. 전화번호가 없어 메모 남기니 살펴보시고 연락주세요.' 아무리 살펴봐도 차에는 작흔 흠집 하나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전화를 걸어 '메모 보고 전화 드리는데요. 차에는 아무 이상 없네요. 메모 남겨 주셔서..
2011/06/02 (목) 16:49
헬스장에서 만난 사람
지금 당신의 그 혹은 그녀와 처음 만난 장소는 어딘가요?   첫 만남의 장소는 오래도록 기억에 남는데요.   날짜, 시간까지 정확하게 기억하고 있습니다.   저는 어느 한가한 일요일 오후, 헬스장에서 지금의 그와 처음 만났습니다.   열심히 운동하고 있는 모습에 반했죠. 여자는 보통 남..
2011/06/02 (목) 16:47
에피쿠로스
사람들은 어떤 두 가지를 놓고 고민하는 경우들이 있습니다.'이것을 고를까? 저것을 고를까?'라는 생각이요.둘 다 매력적이어서 포기하기 힘든 경우들이 있습니다.하지만 하나에 집중할 필요가 있습니다.에피쿠로스가 이런 말을 하였습니다.'양다리를 걸치는 것은 좋지 않다.모든 것을 욕심내면 어느 것 하나도 얻지 못한다..
2011/06/02 (목) 16:46
태극기 휘날리며
친구가 나가라는 소개팅자리는 탐탁치 않았습니다. 상대방에 대해 대충 얘기를 들어보니 제 스타일이 아니었거든요. 하지만 친구는 막무가내로 떠밀었고, 결국 떠밀려 자리에 나가보니 역시나 정말 제 스타일이 아니었습니다. 소개팅에 맘에 들지 않는 상대방이 나왔을 때 저는 영화를 보자고 합니다. 만나자마자 ..
2011/06/02 (목) 16:46
이별택시
http://music.naver.com/search/search.nhn?query=%EA%B9%80%EC%97%B0%EC%9A%B0+%EC%9D%B4%EB%B3%84%ED%83% 김연우씨가 요즘 나는 가수다에 나오게 되면서 인터넷 포탈 사이트에 자주 올라오시네요. 김연우씨 하면 저는 그분의 노래 이별택시가 생각나고, 마음이 찡해옵니다. "어디로 가야하죠 아저씨 우는손님이 처음..
2011/05/27 (금) 13:08
춘천가는 기차
http://music.naver.com/search/search.nhn?query=%EA%B9%80%ED%98%84%EC%B2%A0+%EC%B6%98%EC%B2%9C%EA%B0% 남자친구의 이름은 김현철입니다. 가수 김현철씨와 똑같지요. 개그맨 김현철씨와도 똑같구요. 남자친구는 자신의 이름이 가수, 개그맨 이름과 같다고 별로 좋아하지 않았습니다. 또 너무 흔한 이름이라고..
2011/05/27 (금) 13:07
라 로시코 '회상록'
http://search.naver.com/search.naver?sm=tab_hty&where=nexearch&query=%B6%F3+%B7%CE%BD%C3%C4%DA%C7%C1 가끔 질투가 심한 사람들을 볼 수 있습니다. 사실 쉽게 볼 수 있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을 향한 질투도 물론 있습니다. 오히려 많은 질투의 종류 중 가장 여실히 드러나는 것 중 하나라고 생각 됩니다. 그리..
2011/05/27 (금) 13:06
클레이 공예
http://www.loveclay.com/?NVKWD=%ED%81%B4%EB%A0%88%EC%9D%B4%EC%95%84%ED%8A%B8&NVADKWD=%ED%81%B4%EB%A0 초등학교때 어머니께서 정서가 불안하다며 정서를 가라앉히기위해서 백화점문화센터에 다니게 하신적이 있습니다. 그때 다니던게 클레이 공예 배우는 센터였는데 저는 만드는거에 취미도 없..
2011/05/27 (금) 13:04
12
최신글 인기글 추천글
브랜드소개 공지사항 FAQ 고객상담 업무관리 Admin Contents PL리스트 DATABASE